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못난 20대들…청소년에 ‘1갑 3천원’ 받고 담배 ‘댈구’

담배 대리구매 거래 모습. 제주 자치경찰단 제공

청소년들로부터 수수료를 받고 담배를 이른바 ‘댈구(대리구매)’ 해준 20대가 붙잡혀 검찰에 넘겨졌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1일 청소년 보호법 위반 혐의로 20대 남성 A씨(28)와 B씨(21)를 적발한 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SNS에 ‘담배와 술을 대리구매 해준다’는 홍보 글을 올려 연락해 온 청소년에게 불법으로 담배를 판매 및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술과 담배를 대리구매 해준다는 SNS 광고 게시글. 제주 자치경찰단 제공

자치경찰단에 따르면 이들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 ‘담배, 술 대리구매 해줄게요’ ‘담배 1갑당 수수료 3000원’ 등의 대리구매 광고 글을 올리고 개인 간 메시지(DM)으로 담배 수량과 종류를 정해 구매했다.

이들은 담배를 구매한 후 공원 인근이나 아파트 상가 등 인적이 드문 장소에서 청소년들을 직접 만나 전달하거나 속칭 ‘던지기 수법’을 쓴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이 거래를 통해 받은 수수료는 담배 1갑당 3000원에서 5000원 상당인 것으로 조사됐다.


오명진 서귀포지역경찰대 수사팀장은 “최근 SNS를 통해 수수료를 받고 청소년 대신 술과 담배를 구매해 주는 속칭 ‘댈구’ 행위가 은밀하게 성행한다는 첩보를 입수해 특별수사를 했다”며 “청소년 상대 범죄에 대한 수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오기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