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한밤중 혼비백산…아들 혼내다 책에 불 지른 40대

경찰, 40대 남성 구속
아파트 다용도실에서 아들 책 쌓아놓고 불 질러
119 소방대 초기 진압, 다용도실 일부만 태우고 꺼져


아들이 ‘공부를 하지 않는다’며 훈계하다 아들의 책에 불을 지른 40대 아버지가 구속됐다.

전남 목포경찰서는 아파트 내부에서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 방화 미수)로 40대 남성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0일 자정쯤 전남 목포시 상동 본인이 거주하는 아파트 다용도실에서 아들의 책을 쌓아두고 불 태운 혐의를 받고 있다.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소방대가 화재를 초기에 진압하면서 불은 다용도실의 일부만 태우고 꺼졌다.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수많은 입주민이 한밤중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아들이 공부를 하지 않는다며 훈계하는 과정에서 아파트 안에서 불을 피운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날 현장에서 A씨를 현행범으로 긴급체포하고,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