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두천시 ‘공공의료원 유치’ 기원 서명 11만명 참여

제생병원 활용한 차별화 전략 내세워

경기 동북부 공공의료원, 동두천 유치 서명운동. 동두천시 제공

경기도 동북부권 공공의료원을 동두천시에 조성해야 한다는 유치 기원 서명운동에 11만여명이 참여했다.

동두천시는 1일 경기 동북부권 공공의료원 동두천 유치 염원이 담긴 11만여명의 서명을 경기도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시는 5월 20일부터 동두천시의회, 동두천시 지역발전 범시민대책위원회와 합동으로 경기 동북부권 공공의료원 유치를 위한 온·오프라인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2주도 안되는 짧은 기간에 동두천시 인구를 훌쩍 넘는 11만명이 서명에 동참하며 공공의료원 유치에 힘을 보탰다.

서명운동 기간 내내 시민들의 열렬한 호응 속에 응원 메시지와 격려 전화가 이어지는 등 그간 지역발전에 목마른 동두천시민의 뜨거운 관심과 열정을 보여줬다.

동두천시는 제생병원이라는 완성된 건물의 무상 사용 제안을 통해 2000억원 이상의 천문학적인 예산을 절감할 수 있을 뿐 아니라 2년 이내 신속한 개원으로 지역 간 의료체계 붕괴 위기를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형병원 하나 없는 경기 동북부권역 응급의료분야 의료취약지로 지정된 가평·동두천·연천의 중심에 있다는 지리적 이점을 내세우고 있으며, 공평한 접근 기회 보장 차원에서도 최적이자 최선의 입지는 동두천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박형덕 동두천시장은 “동두천시는 제생병원을 활용한 경기 동북부 공공의료원 유치라는 타 지자체가 생각할 수 없는 차별화된 전략으로 승부수를 던졌다”면서 “70년 넘는 세월 동안 대한민국을 지켜온 동두천에 그동안 제대로 된 기회조차 주어진 적 없었지만, 이번 공공의료원 유치를 시작으로 ‘변화의 중심, 기회의 동두천’이 될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동두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