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실패·고난·성공…구마유시를 단단하게 만들어준 것들

LCK 제공

T1 ‘구마유시’ 이민형이 최근의 실패에 굴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1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미디어데이 행사가 진행됐다. LCK 10개 팀의 감독과 대표 선수가 참가해 차기 시즌 우승에 도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우승 후보 1순위로는 T1이 뽑혔다. 자신들을 제외한 9개 팀 중 7개 팀이지목했다. 지난해 스프링 시즌 우승 이후 시작된 결승전 4연패의 악몽, 최근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에서의 좌절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가장 많은 경계를 받았다.

T1은 준우승 징크스를 깨부술 수 있을까. 당장은 MSI 패배의 충격에서 벗어나기 위해 힘쓰고 있다. 런던에서의 예상 밖 참패는 T1 선수들에게 큰 괴로움으로 다가왔다. 늘 자신 넘치는 모습을 유지해왔던 이민형 역시 인터뷰에서 심적으로 힘듦을 내비쳐서 화제가 됐다.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이민형은 MSI 탈락 직후를 회상했다. 그는 “지난해 연속된 패배와 스프링 시즌을 겪으며 내가 무엇을 보완해야 더 잘할 수 있을지를 고민했다”면서 “그런데 그렇게 MSI에 임했음에도 실패하지 않았나. 최선을 다했는데도 결과가 좋지 않아 심적으로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이민형의 마음은 아직 꺾이지 않았다. 그는 “그렇다고 해서 내가 최선을 다하는 데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다. 항상 최선을 다한다면 언젠간 결과가 따라올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데뷔 초 솔로 랭크에서의 경솔한 언행 때문에 ‘악동’으로 불렸던 그는 최근 들어 태도가 부쩍 성숙해졌다. 팬서비스를 가장 적극적으로 하는 선수가 됐다. 경기장 안팎에서 좋은 평가가 나온다.

아이러니하게도 지난해의 우여곡절이 그를 단단하게 만들었다. 이민형은 “지난해 많은 일이 있었다. 실패와 고난도 겪어보고, 성공도 경험해보면서 많이 배웠다. 정신도 단단해졌다”면서 “운동, 독서, 명상, 기도 등을 통해 멘탈을 단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