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대 사줄게” 초등생 노린 50대, 잡고보니 전과 42범

서울북부지검, 미성년자유인미수 혐의 구속기소
성범죄 유죄 전력 신상정보 등록 대상자


순대를 사주겠다며 초등학생 유괴를 시도했던 5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경찰 조사 결과 남성은 전과 42범으로 성범죄 유죄 판결을 받았던 신상정보 등록 대상자였다.

서울북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이선녀)는 1일 10세 초등학생 여아 2명을 상대로 유괴를 시도한 50대 A씨를 미성년자유인미수 혐의로 구속기소 하고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 오후 서울 중랑구 면목동의 한 영어학원 주차장에서 “삼촌이 순대를 사줄 테니 따라 오라”며 초등학생 2명을 유인한 혐의를 받는다. 학생들이 이를 거부하고 학원으로 도망치면서 실제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학원 원장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CCTV 등을 분석해 사건 당일 오후 7시쯤 경기도 안산 인근에서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전과 42범으로 범행 당시 출소 한 달도 지나지 않은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과거 성인을 대상으로 한 강제추행 전과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피고인의 과거 성범죄전력, 범행 방법 등을 고려해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을 청구했다”며 “피고인에게 죄에 상응하는 형이 선고될 수 있도록 철저히 공소 유지하고 피해자 보호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백재연 기자 energ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