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HLE·KT “개막전 승리, 절대 양보 못 해”

LCK 제공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이 오는 7일 개막한다. 올 시즌 개막전을 장식하는 한화생명e스포츠와 KT 롤스터는 나란히 마수걸이 승점을 획득해 팀이 상승세를 타기를 기대하고 있다.

1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2023 LCK 서머 시즌 미디어데이 행사가 진행됐다. LCK 10개 팀의 감독과 대표 선수가 참여해 서머 시즌에 임하는 포부를 밝힌 가운데, KT 최승민 코치와 한화생명 최인규 감독이 개막전에 임하는 각오를 한 마디씩 보탰다.

두 사람은 정규 리그는 곧 기세 싸움이라면서 첫 경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먼저 최인규 감독은 “정규 리그는 상승세를 타는 게 중요하다”면서 “그런 측면에서 첫 경기가 매우 중요하다. 꼭 이기고 싶다”고 말했다.

첫 경기에서 꼭 승점을 따내고 싶은 건 KT도 마찬가지다. 최승민 코치는 물러설 수 없다는 듯 “저 역시 마찬가지로 첫 경기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꼭 잘 준비해서 이기고, 팀이 기세를 탈 수 있게끔 노력하겠다”고 응수했다.

두 지도자가 첫 경기의 중요성을 유독 강조한 이유는 대진과도 연관이 있다. 두 팀 모두 만만찮은 상대와 다음 경기를 치르는 까닭이다. 한화생명은 9일 스프링 시즌 준우승팀인 T1과 정규 리그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KT도 같은 날 챔피언 젠지와 대결한다.

서머 시즌엔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싶은 욕심이 나는 두 팀이다. 최인규 감독은 “스프링 시즌엔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면서 “더 열심히 달려보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최승민 코치 역시 “스프링 시즌에 아쉬웠던 부분을 보완,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에 진출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