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근무 중 음주 의혹’ 중국어선 단속 해경대원들 감찰조사

연합뉴스

불법조업 중국어선을 단속한 해양경찰관들이 중국어선에서 술을 마셨다는 의혹이 제기돼 해경이 내부감찰을 진행하고 있다.

1일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불법조업 중국어선 단속 중 해경 대원 3명이 음주를 했다는 내부 고발이 제기돼 감찰을 진행 중이다.

이들은 지난 3월 21일 전남 신안군 홍도 인근 해상에서 불법 조업 중인 중국 국적 어선에 승선해 선원들을 제압했다.

진압 조치 이후 대원 중 3명이 조타실에 있던 술을 마셨고, 만취해 부축받아 하선하며 동료 직원을 폭행하기도 했다는 것이 관련 의혹의 내용이다.

목포해경 측은 해당 내부 고발 내용을 전달받고 의혹 당사자인 직원 3명에 대한 감찰을 진행했다.

당사자로 지목된 A 직원은 “물인 줄 알고 한 모금 마셨는데, 술이었다”고 진술했다.

다른 직원 2명은 “술을 마신 적이 없다”고 음주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폭행 의혹에 대해서는 폭행 피해자로 지목된 직원이 “장난으로 3대가량 툭툭 친 수준으로 폭행이 아니었다”는 취지의 진술서를 제출했다.

함정 간부가 대원들의 음주 사실을 은폐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는데, 함정의 CCTV 등을 확인한 결과 관련 증거가 확인되지 않았고 이와 관련한 직원들의 목격 진술도 나오지 않았다.

해양경찰청 본청은 이 사건을 중대한 사안으로 보고 지난달 30일 목포해경으로부터 사건을 이관받아 조사를 진행 중이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