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SG發 폭락’ 라덕연 공범 일당 구속…“도주·증거인멸 우려”

SG(소시에테제네랄) 증권발 주가폭락 사태 관련 주가조작 의혹에 연루된 H업체 사내이사 박모씨(왼쪽 두번째), 이 업체 감사이자 인터넷 매체 대표인 조모씨(맨 오른쪽)가 1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SG(소시에테제네랄) 증권발 주가폭락 사태의 핵심 인물인 H투자자문 대표 라덕연(42)씨의 주가조작에 가담해 투자금과 투자자를 관리한 공범 3명이 1일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 김지숙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장모(36)·박모(38)·조모(42)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한 뒤 “도주 우려와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이들은 라씨 일당이 거느린 여러 법인에서 사내이사 등을 맡아 시세조종 범행에 관여하고 투자자와 투자금을 관리하며 범죄수익을 은닉한 혐의를 받는다.

장씨는 재무와 범죄수익 관리, 박씨는 시세조종 매매팀 총괄, 조씨는 투자유치와 고객관리 총괄을 각각 담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전 10시25분쯤 법원에 도착한 이들은 ‘공범 혐의를 인정하냐’ ‘가담 동기는 무엇인가’ 등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법정으로 들어갔다.

앞서 서울남부지검과 금융당국 합동수사팀은 지난달 26일 라씨와 변모(40)·안모(33)씨 등 주가조작 핵심 3인방을 자본시장법·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기면서 같은 혐의를 받는 이들 3명의 구속영장도 청구했다.

라씨 등은 2019년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미신고 유사투자자문업체를 운영하면서 투자자들을 모집하고, 시간과 가격을 정해두고 주식을 사고팔아 주가를 끌어올리는 통정거래로 8개 종목 시세를 조종해 약 7305억원의 부당이익을 얻은 혐의를 받는다.

또 2019년 1월부터 금융투자업 등록 없이 차액결제거래(CFD) 계좌를 일임받아 주식투자를 해 수수료 명목으로 약 1944억원의 범죄수익을 챙겼고, 이를 법인 매출로 가장하거나 차명계좌를 통해 세탁 및 은닉하려 한 것으로 검찰은 판단했다.

이미 구속기소된 라씨와 측근 2명은 오는 15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재판장 정도성) 심리로 첫 재판이 열릴 예정이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