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견뎠는데…잔고 0원, 폐업” 133만 유튜버 고백

유명 헬스 유튜버 핏블리. 유튜브 영상 캡처

구독자 133만명을 보유한 유명 헬스 유튜버 핏블리가 경영난 때문에 운영 중이던 헬스장을 모두 폐업하고 우울증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2일 온라인에 따르면 핏블리는 지난달 29일 유튜브 채널 ‘핏블리 FITVELY’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헬스장 전 지점 폐업 소식을 전했다. 그는 “오늘 부천점을 폐업한다. 여의도점은 4~5일 전 폐업했다”며 “코로나19도 견디고 다 했는데 이번에는 못 견뎠다”고 털어놨다.

그는 “직원 50여명의 인건비와 임대료만 매달 2억원씩 나간다”면서 금리 인상 등 여러 악재로 결국 폐엽하고 보증금을 빼서라도 직원들의 급여를 줘야 할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핏블리는 “몸과 마음이 너무 망가져서 병원에 다니고 있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전에는 내가 열심히 하면 이겨낼 수 있다는 마음이었는데 본업인 헬스장을 매각하게 되니 마음이 무너져내렸다”며 잠시 휴식기를 갖겠다고 알렸다.

유명 헬스 유튜버 핏블리. 유튜브 영상 캡처

핏블리는 다음 날인 지난 30일 게재한 영상에서 병원을 찾아 상담받는 모습을 공개했다. 그는 “불면증에 걸렸다. 사실 마음이 좀 많이 아픈 상태다. 많이 지쳤다”면서 “티는 안 냈지만 통장 잔고가 0원인 상황”이라고 털어놨다. 병원에서는 ‘(우울증) 경증에서 중증 정도에 해당될 가능성이 높다’는 진단을 받았다.

핏블리는 “무시당하지 않고 아쉽지 않으려고 혼자 열심히 뭔가를 하려 했다. 그래서 조금 더 성공하려고 했고 더 사업을 무리해서 했다. 나보다 먼저 남들만 생각하고 살았다”며 “남에게 행복을 주려면 내가 먼저 행복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행복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4년 동안 열정 하나로 130만 유튜브, 정직원 50명 사업까지 쉴 틈 없이 달려왔다. 전부 폐업하고 보니 정작 ‘행복하지 않은 핏블리’만이 덩그러니 남았다. ‘행복한 핏블리’를 찾으러 떠난다”면서 향후 유튜브를 통해 ‘행복일기’라는 새 콘텐츠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예고했다.

헬스 트레이너 출신인 핏블리는 유튜브를 통해 다양한 운동 방법과 식단 관련 정보를 소개하며 유명세를 얻었다. 특히 2020년 코로나19 여파로 개업 예정이던 헬스장을 운영할 수 없게 되자 텅 빈 헬스장 안에서 치킨 등의 고칼로리 음식을 먹는 영상을 찍었다가 ‘타락헬창’이란 별명을 얻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