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서 옷구경 외국인 발로 ‘뻥’…美분노 터졌다 [영상]

지난달 25일 부산의 한 옷가게에서 구경 중이던 외국인 여성을 난데없이 발로 찬 중년 여성.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부산의 옷가게에서 한 중년 여성이 옷 구경을 하는 외국인 여성 관광객에게 발길질을 하고 달아난 사건이 발생해 해외에서도 논란이 일고 있다.

1일 경찰에 따르면 부산 중부경찰서는 지난달 25일 중구 남포역 지하상가의 한 옷가게에서 외국인 여성을 발로 차고 달아난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해당 사건은 피해 여성 B씨가 미국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 “부산에서 옷 구경 중에 발길질을 당했다”는 글을 올리며 알려졌다. 폭행 장면이 담긴 CCTV 영상도 첨부했다. 영상에는 진열된 옷을 구경하는 B씨를 지켜보던 A씨가 갑자기 B씨를 힘껏 걷어차는 모습이 담겼다.

당시 A씨는 그대로 매장을 빠져나갔고, 놀란 B씨는 고개를 떨구고 흐느꼈다. 가게 주인으로 추정되는 다른 중년 여성은 B씨에게 다가와 어깨를 토닥이며 위로했다.

지난달 25일 부산의 한 옷가게에서 구경 중이던 외국인 여성을 난데없이 발로 찬 중년 여성.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B씨는 가까운 지하철역 사무실에 도움을 요청해 경찰에 신고했다. 그는 “(날 때린 중년 여성이) 어떤 의도로 그랬는지, 폭행 이유를 모르겠다”고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의 사연을 접한 미국 네티즌들은 분노를 표했다. 인종차별 범죄가 아니냐는 지적도 다수 나왔다. 한 네티즌은 “만약 저기가 미국이고 백인이 흑인을 대상으로 저런 행동을 했다면 명백하게 인종차별 범죄임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B씨의 글은 약 3000건의 공감과 500여개의 댓글이 달리며 크게 주목받았는데,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공개된 CCTV 영상이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면서 국내 네티즌들의 공분도 커지고 있다. “저 아줌마 제정신 아니다” “나라 망신이다” “폭행죄로 엄벌해야 한다” 등 비판이 들끓었다.

경찰은 CCTV 영상을 토대로 A씨를 특정해 입건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