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세 ‘꽈당’ 바이든, 행사 도중 또 넘어졌다 [포착]

미국 공군사관학교 졸업식 행사장서 넘어진 조 바이든 대통령. 연합뉴스

올해 80세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공식 행사 중 또 넘어지는 일이 발생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역사상 최고령 현역 대통령이다.

1일(현지시간) 백악관 공동취재단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콜로라도주(州) 콜로라도스프링스의 공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야외 졸업식 행사에서 연설을 마친 뒤 자리로 돌아가다가 갑자기 쓰러졌다.

비밀경호국(SS) 소속 경호관들과 사관학교 관계자들이 깜짝 놀라 뛰어나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들의 부축을 받고 자리에서 일어섰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부축을 받지 않고 혼자 걸어서 자리로 돌아갔다.

부축받고 일어서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바닥에 있던 검은 모래주머니를 손가락을 가리켰다. 이 모래주머니에 발이 걸려 넘어졌다는 뜻이었다.

벤 라볼트 백악관 공보국장은 트위터에 글을 올려 “대통령님은 괜찮다. 무대 위에 모래주머니가 있었다”고 말했다. 별다른 부상을 입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자주 넘어지는 일이 발생해 건강에 대한 우려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

자전거에서 내리려다 넘어진 바이든 대통령. 연합뉴스

지난해 6월에는 개인 별장이 있는 델라웨어주 레호보스 비치 인근의 케이프 헨로펀 주립공원에서 자전거를 타다가 넘어지는 일이 있었다.

전용기 오르다 발 헛디뎌 넘어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유튜브 영상 캡처

2021년 3월에도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에 탑승하기 위해 계단을 가볍게 뛰듯이 오르다 발을 헛디뎌 넘어지는 모습이 포착됐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건강상에는 특별한 문제가 없다고 한다. 지난 2월 연례 건강검진 결과 의료진은 “건강하고 원기 왕성한 80세 남성”이라며 “여전히 직무에 적합한 상태에 있고 어떤 예외 없이 그의 모든 책무를 완전히 이행한다”는 판정을 내렸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