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망원시장 ‘침 꼬치 테러’ 日개그맨…방송사 사장 ‘사과’

서울 망원시장을 방문한 일본 코미디언이 사용한 꼬치로 매대에 진열돼 있는 닭강정을 집어먹고 있다. 일본TBS 방송화면 캡처

서울 망원시장을 방문해 방송 촬영을 하던 일본 개그맨이 입에 넣었던 이쑤시개로 가게 진열대에 놓인 음식을 찍어 먹어 논란이 된 데 대해 해당 지상파 방송사의 사장이 공개 사과했다.

1일 일본 언론 등에 따르면 사사키 다카시 TBS 사장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의 해당 가게와 관계자 여러분께 큰 폐를 끼치고 시청자에게도 불쾌감을 안겨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TBS 편성국 고위 관계자도 “제작 과정에서 배려가 부족했다”며 사과했다.

논란이 된 프로그램은 TBS 아침 정보 프로그램 ‘러빗!(LOVE it!)’이다. 지난달 2일 방송에서 일본 인기 개그맨 야마소에 히로시(37)는 한국 관광 체험 차 망원시장에 방문했다가 한 닭강정 가게에 들러 자신이 사용하던 침 묻은 꼬치로 진열대에 놓인 닭강정을 찍어 먹었다.

사용한 꼬치로 닭강정을 먹은 일본 코미디언의 행동을 제지하는 가게 사장. 일본TBS 방송화면 캡처

당시 가게 주인은 깜짝 놀라 곧바로 야마소에의 행동을 저지했다. 양손으로 ‘엑스(Ⅹ)’ 자를 그려 보이며 그러면 안 된다고 경고했다. 옆에 있던 다른 일본인 출연자들도 당황한 듯 웃으며 야마소에를 만류했다. 하지만 야마소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프로그램 이름 외치며 장난을 쳤다.

해당 장면은 한국은 물론 일본 현지에서도 크게 논란이 됐다. 야마소에의 민폐 행동을 소개한 기사는 포털 사이트 야후재팬 엔터 부문 랭킹 1위에 올랐다. 현지 온라인에는 “일본인의 평판을 깎아내렸다” “일본인으로서 부끄럽다” 등 비판이 쇄도했다. TBS 측은 지난달 5일 방송 도중 사회자가 유감을 표했고, 8일 방송에서도 또다시 사과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