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교통공사, 수원 광교서 ‘똑버스’ 운행 시작

5월 30일부터 시범 운행…6월 7일부터 정식 운행

경기교통공사는 지난 1일 수원 광교역사공원에서 수요응답형 신교통서비스인 ‘똑버스’ 개통식을 개최했다. 경기교통공사 제공


정해진 노선, 운행 시간 없이 승객이 부르면 오는 신개념 교통수단 ‘똑버스’가 경기도 수원 광교 전역에서 운영된다. 경기교통공사는 지난 1일 수원 광교역사공원에서 수요응답형 신교통서비스인 똑버스 개통식을 개최했다.

똑버스는 경기도 수요응답형 교통체계(DRT, Demand Responsive Transit)의 고유 브랜드로 ‘똑똑하게 이동하는 버스’라는 의미이다. 입주 초기 신도시나 농어촌 등 교통 취약지역에 도민에게 편리한 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도입한 새로운 형태의 교통수단이다.

똑버스는 기존 버스와 달리 정해진 노선과 운행계획표 없이 승객의 호출에 맞춰 탄력적으로 승객을 수송하는 형태로, 기존 공급자 중심의 운영체계가 아닌 수요자 호출 운영체계의 맞춤형 대중교통 수단이다.

수원시 똑버스는 광교 1·2동에서 5월 30일부터 시범 운행을 진행했으며, 6월 7일부터 정식 운행을 시작한다. 11인승의 현대 쏠라티 차량 10대로 매일 오전 6시부터 자정까지 운행하고, 호출은 오후 11시30분까지 가능하다. 요금은 일반 시내버스 요금과 동일한 1450원으로 교통카드 태깅 시 수도권통합환승할인도 적용된다.

경기교통공사는 지난해 똑버스 시범사업으로 파주 운정·교하 지구에서 10대를 운영했고, 올해 3월 안산 대부도에서 4대, 5월 평택 고덕국제신도시에서 15대를 운행 개시했다. 이번 수원 10대를 포함해 고양(식사·고봉) 7대, 화성(동탄·향남) 20대, 양주(옥정·삼숭) 10대, 하남(위례·감일) 6대를 순차적으로 운행할 계획이다. 남양주(별내·수동·오남·진접)에서는 유선호출 기능을 추가해 농촌형 똑버스 14대를 추진한다.

특히 김포는 김포골드라인 혼잡완화 대책의 일환으로 고촌에 똑버스 10대를 6월 중 운행을 시작하고, 풍무·사우지구에 20대를 순차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민경선 경기교통공사 사장은 “편리한 교통 서비스인 똑버스로, 광교 시민들의 이동 서비스 향상을 기대한다”며 “‘편리하고 안전한 대중교통서비스’라는 공사 비전에 맞춰 경기도 전역으로 더욱 편리한 이동서비스가 제공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