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용호 “與 ‘5인회’ 발언 취소…당에 누 끼쳐 죄송”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이 “제가 지난 (라디오) 방송에서 한 ‘5인회’ 발언을 취소한다”며 사과했다. 이 의원은 국민의힘 중요 의사 결정이 당 최고위원회가 아닌 비선 모임을 통해 이뤄지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었다.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 의원은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고위원회가 제 역할과 위상을 하루빨리 회복하기 바라는 마음에서 발언을 하다가 튀어나온 잘못된 어휘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저의 사려 깊지 못한 발언으로 당과 지도부에 누를 끼친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 의원은 지난달 30일 CBS라디오에 “용산 (대통령실은) 아니고, 당내에서도 5인회가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기본적으로 지금 ‘김기현 체제’가 모습이 좀 이상하게 됐다. 기대만 못 하게 됐다”며 “최고위가 최고 의사결정기구인데 거기에 걸맞냐, 혹시 들러리냐, 실제 중요한 핵심의제 결정은 다른 데서 하는 것 아니냐(는 말이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 의원은 ‘5인회가 누구인가’라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김 대표 등 당 지도부는 5인회 존재를 부정했다.

김 대표는 1일 “당 대표와 사무총장, 정책위의장, 사무부총장, 수석대변인이 모여서 (당내 의제를) 의논하는 것이 당연하지, 의논하지 않는 게 당연한 것이냐”며 “말도 안 되는 이야기, 일고의 가치도 없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