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에콰도르 맹추격 뿌리친 김은중호, U-20 월드컵 8강 진출

2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 20세 이하 월드컵 16강전 에콰도르와의 경기에서 전반 19분 두 번째 골을 터뜨린 한국 대표팀 배준호가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 국가대표팀이 남미의 강호 에콰도르를 꺾고 월드컵 16강 문턱을 넘었다. 먼저 세 골을 몰아친 뒤 빗장을 걸어 잠근 것이 승리까지 이어졌다. 다음 상대는 개최국 겸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를 침몰시킨 나이지리아다.

김은중호는 2일(이하 한국시간) 아르헨티나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U-20 월드컵 16강전에서 에콰도르에 3대 2 승리를 거뒀다. 한국 축구의 신성 배준호가 1골 1도움으로 맹활약했고 이영준과 최석현도 1골씩 올렸다.

선취점은 배준호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경기 시작과 함께 몰아붙인 에콰도르의 공세를 침착하게 막아낸 대표팀은 전반 11분 기회를 잡았다. 상대 중원 왼쪽에서 드리블하던 배준호가 수비를 따돌린 뒤 반대편 페널티 박스 안의 이영준을 향해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가슴 트래핑으로 받아낸 이영준은 곧바로 오른발 논스톱 슈팅을 날려 골망을 갈랐다. 배준호의 정확한 패스는 물론, 수비 라인을 파괴한 이영준의 오프 더 볼 움직임과 침착한 마무리까지 삼박자가 맞아떨어졌다.

한국은 여세를 몰아 8분 만에 추가점을 올렸다. 이번엔 배준호 본인이 직접 해결했다. 전반 19분 오른쪽 터치라인에서 스로인 된 공이 박창우를 거쳐 페널티박스 정면에 있던 배준호에게 전달됐다. 유려한 첫 터치로 슈팅 기회를 잡은 그는 서두르지 않았다. 슛 페이크로 상대 수비를 벗겨낸 다음 오른발 슈팅을 골문으로 꽂아 넣었다.

에콰도르도 가만있진 않았다. 지속해서 페널티 박스 안쪽까지 들어와 공격을 시도했고, 결국 추격의 점수를 올렸다. 전반 30분쯤 켄드리 파에스가 페널티 박스 왼쪽 경계 부근에서 넘어졌고, 주심은 박창우가 팔을 잡아챘다고 보고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김준홍 골키퍼가 오른쪽으로 몸을 날린 새 에콰도르 키커 저스틴 쿠에로의 슛은 가운데로 향했다.

2-1로 전반을 마친 대표팀은 후반 시작과 함께 결정적인 추가점을 터뜨렸다. 주인공은 최석현이었다. 이승원이 올려 준 공을 용수철처럼 뛰어올라 머리로 마무리했다. 최석현의 헤더는 이날 결승점이었다. 에콰도르가 후반 39분 이날 두 번째 득점을 올리는 등 막판까지 추격의 고삐를 좼지만 태극전사들은 더 이상의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이날 승리로 8강행을 확정한 김은중호는 U-20 대표팀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사상 처음으로 2회 연속 8강에 진출한 것이다. 앞서 2019년 폴란드에서 열린 직전 대회에서 대표팀은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또 에콰도르엔 두 대회 연속으로 중요한 기로에서 패배를 안겼다. 지난 대회에선 4강전 상대로 만나 1대 0 승리를 거두며 결승행 제물로 삼았다.

대표팀은 오는 5일 오전 2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8강전을 치른다. 상대는 아르헨티나를 2대 0으로 꺾고 올라온 나이지리아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