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버지 살해 후 저수조에 유기한 30대 남성 구속 송치

부친을 살해한 뒤 아파트 지하 저수조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30대 김모씨가 지난 30일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70대 부친을 살해한 뒤 아파트 지하 저수조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존속살해와 사체은닉 혐의를 받는 김모씨(30)를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29일 서울 중랑구 한 아파트에서 함께 살던 부친(70)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범행을 부인해오던 김씨는 “평상시 아버지로부터 잔소리를 듣는 등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주민 차량 블랙박스와 혈흔 등을 분석해 김씨가 부친을 집 안에서 살해한 뒤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지하주차장까지 시신을 옮긴 정황을 확인했다.

김씨는 아파트 1층과 엘레베이터에 설치된 CCTV 렌즈에 청테이프를 붙여 시신 운반 장면을 감추려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지난달 30일 서울북부지법은 김씨에게 증거인멸과 도주우려가 있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