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항공기 문 개방’ 30대 구속송치…재물손괴 혐의 추가

제주발 대구행 아시아나 항공기 착륙전 문 연 30대
항공보안법 위반 등 구속…‘항공기 출입문 손상’ 재물손괴죄 추가
경찰, 상해죄도 검토 중

대구공항에 착륙 중인 항공기의 비상 출입문을 연 이모(33)씨가 지난달 28일 오후 대구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 동부경찰서는 착륙 직전 아시아나 항공기의 비상구 출입문을 연 혐의(항공보안법 위반)등으로 이모(33)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12시 35분쯤 제주발 대구행 아시아나 항공기가 착륙하기 직전인 상공 224m(737피트)에서 비상구 출입문을 연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의 난동으로 당시 초등생 등 9명 등이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경찰 조사에서 이씨는 “최근 실직 후 스트레스를 받아왔다”며 “비행기 착륙 전 답답해 빨리 내리고 싶어서 문을 열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항공기 출입문이 손상된 점을 고려해 재물손괴 혐의를 추가했다.

이와 함께 탑승객들이 입은 정신적 피해 등과 관련해 상해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오기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