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대만, 中 반발 속 무역협정 체결…“역사적 이정표”

잉그리드 라슨 미국 재대만협회(AIT) 집행이사(앞줄 오른쪽)와 샤오메이친 미국 주재 대만경제문화대표부 대표(앞줄 왼쪽)가 1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AIT 본부에서 '21세기 무역에 관한 미국·대만 이니셔티브' 1차 협정에 서명한 뒤 대화하고 있다. 세라 비앙키(뒷줄 오른쪽) 미국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와 덩전중 대만 경제무역협상판공실(OTN) 대표도 서명식에 함께 참석해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과 대만이 중국의 거센 반발 속에 양국 간 무역협정을 체결했다.

2일 대만 중앙통신 등에 따르면 주대만 미국대사관 격인 미국 재대만협회(AIT)의 잉그리드 라슨 집행이사와 샤오메이친 미국 주재 대만경제문화대표부 대표가 1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21세기 무역에 관한 미국·대만 이니셔티브’ 1차 협정에 서명했다. 서명식에는 세라 비앙키 미국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와 덩전중 대만 경제무역협상판공실(OTN) 대표도 자리했다.

덩전중 대표는 서명 후 “오늘 대만과 미국이 체결한 무역협정은 (미국이 중국과 수교하고 대만과 단교한) 1979년 이후 대만과 미국 간 가장 규모가 크고 전면적인 무역 협상의 결과”라며 “대만과 미국 간 경제·무역 관계의 역사적 이정표일 뿐 아니라 대만과 주요 무역국 간의 무역협정 체결을 위한 중요한 발걸음을 내디딘 것”이라고 평가했다.

샘 미셸 USTR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이니셔티브 1차 협정은 양측 간 경제 및 무역 관계를 강화하고 심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니셔티브 협상 조항에 명시된 추가 무역 분야에 대한 다가오는 협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1차 협정은 자유무역협정(FTA)의 핵심 주제인 관세 감축 또는 폐지를 다루지 않는다. 대신 세관 업무 간소화와 규제 개선, 물류 시간 단축 관련 내용을 담고 있다.

대만 경제무역협상 판공실은 이번 협정에 세관 행정·무역 편리화, 법제 작업, 서비스업 국내 규정, 반부패, 중소기업 5개 의제와 앞으로 협상할 노동, 환경, 농업, 디지털 무역, 표준, 국영사업, 비시장 정책과 관행 등 후속 협상 7개 의제가 포함됐다고 소개했다. 또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등 높은 수준의 무역협정과 관련된 내용도 포함됐다고 판공실은 전했다.

판공실은 “이번 협정이 대만과 미국의 경제무역 거래를 위한 견실한 법적 기반을 마련한 것”이라며 “양측이 협정의 내실을 점진적으로 확장해 더 광범위한 FTA로 발전시킬 수 있는 큰 기회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인도·태평양 13개 국가가 참여하는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에서 제외된 대만과 21세기 무역에 관한 미국·대만 이니셔티브를 통해 별도 채널을 구축, 경제 분야 협력 방안을 모색해 왔다. 미국·대만 이니셔티브는 바이든 행정부가 지난해 6월 발표한 것으로, 관세와 같은 문제를 다루지 않아 정식 FTA는 아니지만 대만과의 무역 관계 강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 24일 베이징 외교부 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중국은 협정 체결 직전인 1일 오후 강하게 반발했다. 마오닝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의 수교국이 대만과 공식 협정을 체결하는 것에 결연히 반대한다”며 “미국이 ‘하나의 중국’ 원칙과 중·미 3대 공동성명(수교 성명 등)의 규정 등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미국 측에 외교적 항의를 뜻하는 ‘엄정한 교섭’을 제의했다고 말했다.

대만을 향해서는 “민진당 당국이 경제·무역 협력을 기치로 삼아 미국에 기대어 독립을 도모하는 것은 헛수고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장은현 기자 e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