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일·유럽, ‘北 대응’ 유엔 안보리 회의 소집 요청

북한이 지난달 31일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새발사장에서 쏜 첫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실은 우주발사체 '천리마-1형'의 발사 장면을 1일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했다. 연합뉴스

미국이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 시도를 논의하기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 소집을 요청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네이트 에반스 주유엔 미국 대표부 대변인은 “미국이 북한의 이번 발사에 대한 안보리 공개회의를 촉구했다”고 밝혔다.

에반스 대변인은 “북한이 여러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탄도미사일 기술을 사용했다”며 “안보 상황을 불안정하게 만들 위험이 있다”고 비판했다. 이번 요청에는 알바니아 에콰도르 프랑스 일본 영국 등도 동참했다.

안보리 순회의장인 라나 누세이바 주유엔 아랍에미리트(UAE) 대사는 기자들과 만나 “최근 발사 시도를 고려해 북한의 상황에 대한 논의 요청이 한 건 이뤄졌다”며 “그 일정과 관련해 안보리 이사국들과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달 31일 동창리 발사장에서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탑재한 우주발사체 ‘천리마-1’을 발사했지만, 위성체 궤도 진입에 실패하고 서해에 추락했다.

유엔 등 국제사회는 북한이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했다는 점에서 안보리 결의 위반에 해당한다며 비판을 내놓고 있다.

북한 국가우주개발국은 발사 실패를 인정했으나, 조만간 2차 발사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장은현 기자 e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