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태원 참사 행적 허위 보고’ 용산보건소장 “혐의 부인”

이태원 참사 당시 현장 도착 시간 등 행적을 허위보고한 혐의로 기소된 최재원 용산보건소장이 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당시 현장 도착 시간을 직원에게 허위로 기재하도록 한 혐의로 기소된 최재원(58) 용산구보건소장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단독(재판장 강성수)은 2일 오전 공전자기록위작·행사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최 소장의 첫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이날 최 소장 측은 “직원에게 도착 시간을 허위로 기재하라고 지시한 적이 없다”며 공소사실을 부인했다. 또 참사 당일인 지난해 10월29일 오후 11시30분쯤 현장에 도착했다는 보고서가 작성된 건 맞지만 도착한 장소가 이태원 인근이라 보고서가 허위라는 사실을 인식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최 소장은 참사 다음날인 오전 0시6분쯤 이태원역에 도착했지만 직원에게 참사 당일 오후 11시30분쯤 현장에 도착했다는 보고서를 작성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