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기현 “검사 공천? 천만의 말씀…그럴 가능성 없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전국 당협위원장 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22대 총선 공천에 대해 “많은 사람이 ‘검사 공천하지 않겠나’라고 하는데, 천만의 말씀”이라며 “그럴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장담해서 확실히 말씀드릴 수 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검찰 출신 인사들이 내년 총선 출마자로 거론되는 것을 놓고 다시 한번 선을 그은 것이다.

김 대표는 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전국 당협위원장 워크숍에 참석해 “실력 있는 사람, 유능한 사람이 공천받고, 투명한 시스템 공천에 의해 경쟁력 있는 후보가 공천을 받아서 당당히 내년 총선 압승을 이끌도록 당대표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김 대표는 이어 “그런 데(소문에) 구애받지 말고, 옆에서 뭐라 하는 거 신경 쓰지 말고, 열심히 국민·지역민과 접촉을 넓히고 우리 당 가치를 열심히 알려드리고 자신의 실력을 검증받을 수 있도록, 그래서 지역민들로부터 지지를 받을 수 있도록 마음만 모아주시면 반드시 총선에서 압도적인 과반으로 이길 거라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전국 당협위원장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대통령 철학과 국민의힘 철학을 잘 관철시키길 바라면서, 낙하산 공천에 구애받지 말고 실력 공천이라는 말만 기억해 달라”며 “내년 총선에서 실력 있는 사람, 유능한 사람이 공천되게 시스템 공천을 확립해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윤석열정부 출범 1년에 대해 “국민이 ‘앞으로 대한민국이 미래에 더 잘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을 갖게 된 계기를 마련한 1년”이라고 자평했다.

김 대표는 “윤 대통령 취임 1년이 지나며 거대 야당 많은 방해 공작과 온갖 발목잡기에도 불구하고 가시적인 성과가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온갖 무질서와 떼법, 목소리가 큰 사람이 장땡인 사회가 아니라 이제는 법과 질서를 지키면서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 대우받는 사회를, 질서가 하나씩 자리잡히려 하는 조짐을 우리가 만들어낸 것만 해도 큰 성과”라고 부연했다.

김 대표는 ‘민생 경제’를 풀어야 할 숙제로 규정하며 이를 위해 노동·교육·연금개혁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 호주머니 문제, 직장 문제를 해결하는 게 숙제”라며 “그러려면 규제 개혁, 노동·교육·연금 개혁과 같은 개혁과제를 달성하기 위한 입법과제를 수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날을 세웠다.

김 대표는 “당대표 리스크, 돈 봉투 쩐당대회 리스크, 김남국 코인 리스크 등 온갖 게이트가 ‘민주당은 도덕성이 바닥’이라는 사실을 국민에게 인지시키는 결과가 되자, 온갖 국면 전환용 이슈를 끄집어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우리 당은 민주당에 비해 도덕적으로 더 뛰어나고 우월하다는 확실한 증거를 국민에게 알려야 하고, 그런 만큼 ‘읍참마속’ 심정을 갖고 신상필벌 하면서 앞으로 우리 도덕성을 더 단단하게, 엄격하게 세워나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그게 바로 총선승리 비결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