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주공항·제주항에서 고액·상습 체납 차량 59대 적발

제주국제공항과 제주항 등에서 고액·상습 체납자의 차량 59대가 적발됐다.

제주도는 지난달 31일 공항·항만 등 차량 밀집 지역에서 자동차세와 과태료 체납 등 고액·상습 체납자 차량에 대한 합동 단속을 벌여 체납 차량 59대와 검사 미이행과 책임보험 미가입 차량 5대를 적발했다고 2일 밝혔다.

도는 자동차세 3회 이상 체납 차량과 과태료 30만원 이상 체납 차량의 경우 번호판을 영치하고, 단순 체납자 차량이나 생계형 차량에 대해서는 영치를 예고하거나 분할 납부를 독려했다.

이번 합동 단속에는 도와 자치경찰단, 제주시, 서귀포시 관계자 27명과 체납 차량 번호판 인식시스템 장착 차량 4대, 휴대용 조회기 6대 등이 동원됐다.

도는 범죄에 쓰일 수 있는 대포차에 대한 단속도 강화할 방침이다.

도는 지난해에도 상습 체납자의 차량에 대한 단속을 벌여 번호판 영치 1168대, 영치 예고 3691대, 공매 65대 등의 조치를 하고 체납액 16억원을 징수했다.

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