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군용기 정비하던 20대 군무원 비행기 바퀴에 끼어 숨져

국민일보 자료사진

공군 군수사령부 소속 20대 군무원이 군용기를 정비하다가 비행기 바퀴에 몸이 끼어 숨졌다. 군과 수사 당국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2일 군 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대구 동구 K-2 공군기지에서 군무원 A씨가 군용기 랜딩기어를 정비하던 중 몸이 항공기 바퀴에 끼었다. 군 당국은 정신을 잃고 쓰러진 A씨를 민간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결국 숨졌다.

공군 수사단은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과 사고 시점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도 사고 이후 해당 부대 신고를 받고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