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커’ 요키치 트리플더블 덴버, 파이널 1차전 제압

미국프로농구(NBA) 덴버 너기츠 센터 니콜라 요키치(오른쪽에서 2번째)가 2일(한국시간) 미국 덴버 볼 아레나에서 열린 2022-2023시즌 NBA 파이널 1차전에서 마이애미 히트 수비를 뚫고 슛을 시도하고 있다. AP 뉴시스

‘조커’가 ‘조던’과의 정상 결전 1막에서 웃었다. 니콜라 요키치의 트리플더블 활약을 앞세운 덴버 너기츠가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에 한 발짝 다가섰다.

덴버는 2일(한국시간) 미국 덴버 볼 아레나에서 열린 NBA 파이널(결승전) 1차전에서 마이애미 히트를 104대 93으로 제압했다. 피닉스 선즈와의 세미 파이널 5차전부터 연승가도를 달린 덴버는 7연승에 성공했다.

이날 코트 위에서 가장 돋보인 건 단연 ‘농구 도사’ 니콜라 요키치였다. 파이널 데뷔 무대에서도 변함 없는 기량을 선보이면서 27득점 14어시스트 10리바운드 트리플 더블로 훨훨 날았다. 이번 플레이오프 들어서만 9번째 트리플 더블이었다. 자말 머레이가 26득점 10리바운드로 뒤를 든든히 받쳤다.

마이애미는 에이스 지미 버틀러의 부진이 뼈아팠다. 큰 경기마다 좋은 활약을 선보이며 ‘플레이오프 지미’ ‘지미 조던’이라는 찬사를 받은 그였지만 이날은 13득점에 그쳤다. 뱀 아데바요가 26득점 13리바운드로 분전했으나 역부족이었다.

8번 시드의 돌풍을 일으키며 동부 컨퍼런스의 패자에 등극한 마이애미는 내친 김에 파이널 업셋까지 노렸다. 덴버의 우세를 예상한 대다수 전문가의 전망에도 다시 한번 기적을 바랐다.

그러나 요행을 기다리기에 요키치와 머레이를 필두로 한 덴버의 벽은 너무 높았다. 7-6으로 앞섰던 1쿼터 초반 이후 마이애미는 단 한 번도 리드를 잡지 못한 채 시종일관 끌려다녔다. 전반에만 점수 차가 17점으로 벌어졌고, 역전극은 끝내 일어나지 않았다.

시리즈 향방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1차전 승리에 수훈갑 요키치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그저 첫 번째 펀치를 성공시키는 게 목표였다”며 “상대는 직전 세 라운드에서 모두 1차전을 승리했다. 우린 그렇게 되지 않길 바랐다”고 강조했다. 마이애미에 대한 존중도 빼먹지 않았다. 요키치는 “그들은 항상 맞서 싸운다. 포기하는 법이 없다.”고 말했다.

양 팀은 오는 5일 같은 장소에서 2차전을 치른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