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인이 찬 커플링 판매한 장례식장 직원…애인 눈썰미로 덜미


고인의 손가락에 있던 커플링을 빼내 금은방에 판매한 장례식장 직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중부경찰서는 횡령 혐의로 장례지도사 A씨(56)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2일 대전 중구의 한 장례식장에서 30대 고인인 B씨의 시신에 있는 반지·귀걸이 등 유품 6개를 빼두고 염을 진행했다.

A씨는 유품 가운데 하나인 반지를 대전 서구에 있는 한 금은방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반지는 B씨가 생전에 애인인 C씨와 맞춘 커플링이었다.

장례식이 끝나고 B씨 유족들이 유품을 찾았지만 반지는 이미 서울에 있는 한 귀금속 가공업체까지 유통된 상황이었다. A씨는 결국 금은방에서 커플링과 비슷한 모양의 반지를 구매해 유족들에게 돌려줬다.

하지만 유족들과 C씨는 돌려받은 반지의 색상이 약간 다르다는 점을 발견하고 A씨를 추궁하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몸싸움이 벌어지며 폭행이 일어나기도 했다.

결국 A씨는 서울의 귀금속 가공업체까지 찾아가 자신이 판매한 B씨의 반지를 되찾아 유족에게 돌려줬다.

폭행 혐의는 합의됐지만 횡령죄는 반의사불벌죄가 아니어서 A씨는 처벌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경찰 관계자는 “반지를 아직 중간 도매상이 갖고 있었기에 찾을 수 있었다”며 “폭행은 합의됐지만 횡령죄는 반의사 불벌죄가 아니기에 현재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