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카에게 “싸가지 없는 도둑” 문자 보낸 이모…벌금형

국민일보 DB

중학생 조카에게 폭언이 담긴 문자 메시지를 보낸 이모가 아동학대 유죄를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2단독 곽경평 판사는 2일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A씨(56)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3월 중학생 조카인 B군(14)에게 “중학교 2학년인데 버르장머리랑 싸가지(싹수) 없게 행동하지 말라” “너 같은 건 조카 아니고 도둑” 등 내용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내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B군이 외할머니로부터 반지를 받은 사실을 알게된 후 “내 것인데 그거 안 가져와 봐”라며 “경찰에 신고할 거야”라고 겁을 주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곽 판사는 A씨에게 유죄를 선고하면서 “벌금을 내지 않으면 10만원을 하루로 환산한 기간 노역장에 유치한다”며 “피고인의 가정환경과 범행 경위 등을 고려해 취업제한 명령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오기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