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재력가 행세, 4억 사기’ 전 K리그 선수 구속기소


SNS를 통해 알게 된 지인들에게 재력가 행세를 하며 사업 경비 명목으로 수억원을 갈취한 혐의를 받는 전 K리그 축구선수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북부지검 강력범죄전담부(부장검사 이영화)는 지난달 25일 사기 혐의로 30대 전직 K리그 프로축구 선수 A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12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SNS를 통해 만난 피해자 4명에게 사업비 명목으로 4억6000만원 가량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가로챈 금액 대부분은 인터넷 도박 등으로 탕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A씨가 피해자들에게 수십억원대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는 재력가 행세를 하면서 현직 운동선수를 알고 있는 것처럼 속여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했다.

앞서 서울 강북경찰서는 A씨를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겼지만, 검찰은 구속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지난달 17일 A씨에 대한 구속 영장을 발부받아 추가 수사를 이어왔다.

검찰 관계자는 “공소 유지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서민생활에 위협이 되는 사기 범죄에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