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묵 한그릇 ‘만원’ 논란에…함평군 “바가지요금 사과”

“축제 기간에 야시장도 수시로 위생 점검 했으나, 음식 가격 단속에는 부족한 부분 있었다”

유이뿅YUIPYON 유튜브 화면.

전남 함평군은 최근 개최된 나비대축제장 인근 노점상에서 어묵 한 그릇에 1만원의 가격이 책정되는 등 음식 가격 논란이 일었던 것과 관련해 사과문을 냈다.

함평군은 2일 자료를 내고 “최근 일부 매체가 보도한 지역축제 바가지 보도와 관련,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약속한다”고 밝혔다.

함평군은 “최근 논란이 된 유튜버 영상의 배경이 된 장소는 함평나비대축제가 열린 엑스포공원이 아닌 축제장 인근 개인 소유 땅을 임차해 운영된 야시장(노점상)이다”며 “축제 기간 야시장도 수시로 위생 점검을 했으나, 음식 가격 단속에는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축제 기간 축제장뿐 아니라 인근 업소에 대해서도 위생 및 요금 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라며 “나비대축제 기간 바가지요금으로 피해를 본 관광객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부연했다.

유이뿅YUIPYON 유튜브 화면.

앞서 지난 28일 60만 구독자를 보유한 일본인 유튜버 ‘유이뿅’은 전남을 여행하며 지역축제를 방문한 내용의 영상을 게재했다. 유이뽕은 영상에서 나비대축제장을 찾았다. 그가 상인들에게 가격을 문의한 결과 갯고둥 한 컵 5000원, 돼지고기 바비큐 4만원, 어묵 한 그릇 1만원 등이었다.

유이뿅은 어묵을 파는 상인에게 5000원치만 살 수 없냐고 물었지만 “그렇게는 팔지 않는다”는 답을 받았다. 그는 “한국 물가 실화냐”며 놀라는 모습을 보인 뒤 4000원짜리 메뉴인 번데기 한 컵과 소시지 한 개를 각각 구매했다.

해당 영상이 게재된 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역축제의 바가지 상술을 비판하는 의견이 다수 올라왔다. 누리꾼들은 “이런 식으로 하면 한번 왔던 외국인들은 다시는 안 온다” “당장의 이익을 위해 지역축제를 영원히 망하게 하는 꼴” “축제일수록 가성비 좋은 음식을 팔아야 방문객도 즐길 수 있다” “한국인들 다 해외로 나가라고 부추기는 상황이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