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제 개편 논의 지지부진…여야, ‘2+2 협의체’ 구성 결론 못 내

2일 국회의장실에서 선거제 개편안을 논의한 국민의힘 이양수 원내수석부대표와 민주당 송기헌 원내수석부대표가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은 2일 내년 국회의원 총선에 적용될 선거제 개편안 마련을 위한 ‘2+2 협의체’ 구성 여부를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여야는 이달 중순 이후 협의체 구성을 비롯해 선거제 개편 논의를 이어갈 전망이다.

애초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선거제 개편안을 논의할 전원위 소위 구성 문제를 협상했으나 최종 결렬되자 협의체가 그 대안으로 검토되는 것으로 보인다.

김진표 국회의장이 주재한 이날 자리에는 국민의힘 이양수 원내수석부대표와 정개특위 여당 간사인 김상훈 의원, 민주당 송기헌 원내수석부대표와 정개특위 위원인 김영배 의원이 각각 참석했다.

앞서 김 의장은 전원위에 별도 소위를 구성해 선거제도 개편안의 후속 논의를 진행해 달라고 당부했으나 여야 간 논의는 한 달 넘도록 공전했다.

김 의장은 이날 자리에서도 선거제 개편안을 적극적으로 논의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의장실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각 당이 충분한 숙의 과정을 거쳐 협상에 임하기로 했다”며 “김 의장은 2주 정도 지난 이달 중순 이후에 협상을 재개하지 않을까 예측하고 있다”고 전했다.

‘2+2 협의체’ 구성 등은 사실상 김 의장이 여야 간 선거제 개편 합의를 압박하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제대로 운용될지는 미지수다.

정개특위 소속 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오늘 자리는 결국 의장이 국민의힘을 설득한 시간”이라며 “민주당은 (협의체 관련) 사실상 다 받아들였기 때문에, 국민의힘 입장이 관건”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2주 안에 선거제 개편 관련한 윤곽이 나올 수 있나’라는 물음에 “전혀 (아니다)”라며 “각 당이 회의하고 의논해 보겠지만 사실은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