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스파이 21명 생일파티?”…이탈리아 침몰 보트 의문 증폭

최근 이탈리아 관광지 호수서 보트 침몰
이탈리아 이스라엘 정보기관 전·현직 비밀요원 탄 것으로 알려져

이탈리아 북서부 피에몬테주에 위치한 마을 스트레사에서 바라본 마조레 호수의 전경.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은 없음. 게티이미지 뱅크

최근 이탈리아 관광지 호수에서 침몰한 보트 ‘굿 우리아호’에 이탈리아와 이스라엘 정보기관의 전·현직 비밀 요원들이 다수 타고 있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스파이 선상 파티’의 목적을 둘러싸고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달 28일 오전 7시20분쯤 이탈리아 북부 유명관광지인 마조레 호수에서 승객 21명과 승무원 2명을 태운 관광용 보트 한 대가 악천후를 만나 침몰했다. 이 사고로 탑승자 4명이 숨졌다. 처음 사고 소식이 전해졌을 때만 해도 관광객이 겪은 참변으로 여겨졌다.

그런데 승객 가운데 13명이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의 전·현직 요원이고, 나머지 8명은 이탈리아 정보기관 요원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의문이 퍼져나갔다.

이탈리아 정보기관에 따르면 사망자 4명 중 2명은 이탈리아 정보부 소속이었고 1명은 모사드 전 요원, 나머지 1명은 보트 선장의 부인이었다.

이탈리아 현지 언론은 양국 비밀 요원들이 사고 전날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 주에서 정보교환을 했다고 전했다. 이들의 귀국 일정이 지연된 가운데 비밀 요원들이 생일을 맞은 요원을 축하하기 위해 마조레 호수 관광에 나섰다는 게 이탈리아 정부의 공식 해명이었다.

하지만 궂은 날씨 속에 정보요원들이 단체로 보트를 탄 이유가 과연 관광이었을지를 두고 여러 추측이 끊이지 않고 있다. 더욱이 이번 침몰 보트 선장은 불가리아어를 유창하게 구사하고, 숨진 선장의 부인은 러시아인이라는 정황도 의문을 더하고 있다.

이탈리아 일간지 ‘코리에레 델라 세라’는 양국 정보요원들이 호수 인근에 투자한 러시아 올리가르히(신흥재벌)를 조사하기 위해 호수 일대를 뒤졌을 가능성을 제시했다. 최근 이곳에 올리가르히들의 부동산 투자 등 동향이 부쩍 많아졌다는 것이다.

사고를 서둘러 수습하고 관련 정보를 최대한 숨기려는 양국 당국의 석연찮은 태도도 의구심을 키우고 있다.

탑승자 23명 중 숨진 4명을 제외한 19명이 살아남았지만, 이들은 불과 몇 시간 사이 호수에서 납치되듯 사라졌다. 현지 경찰에서 조사를 받을 때도 누구도 신분증을 가지고 있지 않았다. 이들은 보트가 뒤집힐 때 갖고 있던 소지품을 모두 잃어버렸다고 진술하면서 자신들의 신분을 감추려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검찰에 따르면 이탈리아 측 생존자들은 자신들이 총리실 소속이라고 말했고, 이스라엘 생존자들은 정부 대표단의 일원이라고 진술했다.

이탈리아 정보당국은 사망자 가운데 2명이 자국 요원이 맞다고 확인했지만 선상 파티의 목적에 대해서는 ‘생일 축하연’이라는 공식 입장 외에 자세한 설명은 피했다. 이스라엘에선 사고 후 3일이 지난 뒤에야 이스라엘 사망자가 모사드 전 요원이었다는 보도가 나왔을 뿐 이 사망자의 신원 등도 알려지지 않았다.

익명을 요구한 전직 국방부 고위관리에 따르면 숨진 전 모사드 요원은 현역일 당시 외국 정보기관과의 비밀 연락을 담당하는 부서 소속이었다. 그는 은퇴 후에도 예비역으로 계속 근무했으며, 이번엔 이탈리아 정보기관과의 교류·협력을 위해 동료들과 이탈리아를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익명의 전직 고위관리는 이탈리아 정보기관과 모사드가 테러와의 전쟁, 이란 핵 프로젝트와 같은 관심사를 두고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이탈리아 검찰은 수사 범위를 ‘배가 전복되고 침몰한 원인을 규명하는 것’으로 한정했다. 탑승자들이 당시 그곳에서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는 조사 대상이 아니라는 것이다.

카를로 노체리노 검사는 그러나 보트와 내용물을 모두 압수할 것이라면서 “우리가 수사에 최선을 다하지 않는다는 식의 의혹은 단 한줌도 남기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