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8강 이상 가야 회식…눈치 보여” 김광현 발언 재소환

당시 일본 대표팀 회식 관련 질문에 “8강 이상 가면 회식하겠다”
뒤늦게 드러난 음주 사실…팬들 공분 더 커져

SSG 랜더스 김광현이 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2023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전을 앞두고 지난 3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 대회 기간 음주한 사실이 있다며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기간 술을 마셔 논란을 빚은 김광현(34·SSG)이 공개 사과한 가운데, 그가 대회 당시 “8강 이상 가면 회식하겠다”면서 여론 눈치를 본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이 재조명되며 팬들의 공분이 이어지고 있다.

김광현은 지난 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과 홈 경기에 앞서 음주 사실이 알려진 것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국제 대회 기간 생각 없이 행동했다는 점에 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다만 팬들은 지난 대회 당시 “눈치 보는 게 일상”이라면서 성적이 좋아야만 회식 할 수 있다고 했던 김광현의 발언을 재소환하며 믿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대회 당시 투수조 최고참이었던 김광현은 WBC 조별리그 1차전(9일 호주전) 전날인 지난 3월 8일 ‘일본 선수단이 전체 회식을 하며 결의를 다진 것처럼 한국도 선수들끼리 비슷한 자리가 있었냐’는 취재진 질문에 난색을 보였다.

그는 당시 “눈치 보는 게 일상”이라면서 “8강 이상 가면 회식을 하는 거로 하겠다. 시작도 하기 전에 회식하면 또 얘기 나올 수 있다. 조심스럽다”고 답했다.

이 발언은 큰 경기를 앞두고 괜히 선수들이 구설에 오를 일을 만들지 않겠다는 취지로 해석됐다.

그러나 당시 김광현의 발언이 무색하게도 최근 김광현을 포함한 포함해 이용찬(34·NC), 정철원(24·두산)은 대회 기간 음주를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경기 전날인 8일은 술을 마신 게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팬들은 ‘이중적인 모습’에 실망했다며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김광현 발언 재조명.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누리꾼들은 김광현의 당시 발언을 재조명하면서 “저런 말을 하고 소규모 회식을 했다니” “차라리 저렇게 말이라도 하지 말던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각 구단을 통해 경위서를 제출받아 선수 3명의 음주 사실을 확인했으며, 현재 이들의 음주 날짜 등에 대해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의회도 2일 사과문을 내고 “좋은 경기력만 있어서는 국가대표라고 할 수 없다”며 “책임감이 필요하고 타의 모범이 돼야 한다는 것을 명심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오기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