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찰에게 쇠파이프 휘두른 금속노련 사무처장 구속

범죄의 중대성 등에 비추어 도주할 우려…영장 발부

지난 31일 포스코 광양제철소 인근 도로에서 7m 망루를 설치해 고공 농성 중 추락에 대비하는 경찰. 전남경찰청 제공

전남 광양의 포스코 광양제철소 앞 도로에서 고공농성을 벌이다 경찰에게 쇠파이프를 휘두른 한국노총 금속노련 사무처장이 구속됐다.

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은 2일 김준영 한국노총 금속노련(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사무처장에 대해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일반교통방해, 집시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순천지원 곽희두 영장전담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1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갖고 “범죄의 중대성 등에 비추어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사무처장은 지난달 31일 광양제철소 포스코 복지센터 앞 도로에서 7m 높이의 철제구조물(망루)에 올라 농성을 벌이다 제지하는 경찰을 향해 쇠파이프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또 망루를 설치해 차량 통행을 방해하고 불법 시위를 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김 사무처장을 현행범 체포한 뒤 지난 1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 사무처장과 함께 체포한 한국노총 금속노련 김만재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은 기각됐다.

광양=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