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계좌가 안 열려”…마이클 리 사칭에 팬 억대 돈 뜯겨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 통해 팬에게 접근
마이클 리 공식 계정, “사칭 사기 주의하라”

마이클 리 SNS 공식 계정에 올라온 사칭 사기 주의문. 인스타그램 캡처

유명 뮤지컬 배우 마이클 리를 사칭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에 억대의 돈을 뜯겼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일 경기 안양동안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50대 여성 A씨는 “뮤지컬 배우 마이클 리를 사칭한 페이스북 계정에 사기를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경찰에 “마이클 리 행세를 하는 가짜 계정이 친구 요청을 해왔고, 이후 대화하는 과정에서 ‘계좌가 동결돼 돈이 필요하다. 계좌가 풀리면 돈을 돌려주겠다’며 나를 속였다. 3차례에 걸쳐 총 1억9000만원을 그 계정이 알려준 계좌로 보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경찰은 피해 금액이 송금된 계좌를 추적하고 있다. A씨 외에도 유사한 피해를 호소하는 여성들이 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가 이어지자 마이클 리의 공식 SNS에서는 “최근 마이클 리 배우를 사칭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SNS DM(다이렉트 메시지) 등으로 연락해 돈을 요구하는 사기 수법이 행해지고 있다”며 “마이클리 배우는 절대 금전을 요구하는 DM을 보내지 않는다”고 사칭 사기를 주의하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마이클 리는 한국계 미국인 뮤지컬 배우로 2006년 ‘미스 사이공’에 출연하며 본격적으로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후 복면가왕 등 TV 예능 출연하면서 한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