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중·러와 전제조건 없이 군축회담 교섭 의향”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정부는 중국 및 러시아와 전제 조건 없는 핵무기 군축협상을 개최하는 방안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2일(현지시간)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군축협회 강연에서 ‘신(新)전략무기감축협정(뉴스타트)’을 거론하며 “미국 정부는 중국 및 러시아와 전제 조건 없는 핵무기 군축협상을 개최하는 방안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뉴스타트는 러시아의 일방적인 이행 중단 선언으로 폐기 위기에 놓여 있는 핵군축협정이다.

이어 “러시아가 준비돼 있다면 미국은 핵탄두 제한을 유지할 준비가 돼 있다”며 2026년 종료하는 뉴스타트를 대체할 새로운 협정 논의에 러시아의 참여를 거듭 촉구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중국과도 전제 조건 없는 (군축회담) 관여에 준비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