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벽간 소음’ 항의에 문 열어줬다가…이웃 흉기 살해 40대

“앰프 소리 시끄럽다” 항의 방문 후 본인 집 데려가 살해

최현규 기자

벽간 소음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다가 옆집 주민을 흉기로 살해한 40대가 재판에 넘겨졌다.

2일 수원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김성원)는 살인 혐의로 A씨(42)를 구속기소 했다.

A씨는 지난달 8일 오후 7시30분쯤 자신이 살고 있는 수원시 권선구 세류동의 한 빌라 5층 원룸에서 옆집 주민인 30대 B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범행 직전 A씨는 “앰프 소리가 시끄럽다”며 B씨 집을 찾아가 항의했고, B씨는 “소음이 날 만한 게 없다”며 문을 열어 내부를 확인시켜준 것으로 조사됐다.

그런데도 A씨는 “우리 집에선 분명히 소음이 들린다”며 B씨를 자기 집으로 데려갔고, 이후 B씨와 대화하는 과정에서 다툼이 생기자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같은 범행은 A씨는 B씨를 살해한 뒤 “소음 문제로 옆집 사람을 죽였다”며 112에 직접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A씨는 범행 후 흉기로 자해해 병원 치료를 받기도 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