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도 열차 탈선 대참사…“사망자 최소 207명”

아직도 수백명 열차 안에 갇혀 있어
피해자 규모 더 커질 듯

구조대원들이 2일(현지시간) 인도 동부 오디샤주 발라소레 지역에서 발생한 열차 충돌 탈선 사고현장에서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인도에서 열차 사고가 발생해 수백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사망자는 최소 207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부상자도 9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2일 오후 7시 20분쯤 인도 북동부 오디샤주(州) 주도 부바네스와르에서 200㎞ 떨어진 지점에서 열차 충돌사고가 발생했다.

구조대원들이 2일(현지시간) 인도 동부 오디샤주 발라소레 지역에서 발생한 열차 충돌 탈선 사고현장에서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아미타브 샤르마 철도부 대변인은 사고 열차 중 한 대의 객차 10∼12량이 먼저 탈선하면서 일부 파편이 인접한 선로로 떨어졌고, 해당 선로를 이용해 반대편에서 오던 다른 여객 열차가 이 파편에 부딪혔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두 번째 열차의 객차 3량도 탈선했다.

구조대원들이 2일(현지시간) 인도 동부 오디샤주 발라소레 지역에서 발생한 열차 충돌 탈선 사고현장에서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당국은 이 사고로 현재까지 최소 207명이 숨지고 900명 넘게 부상한 것으로 파악했다. 하지만 아직 수백명이 객차 안에 갇혀 있는 상태에서 구조·수색 작업이 진행 중이다. 시간이 지날수록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순드한슈 사란기 오디샤주 소방국장은 “중상자가 많아 희생자 수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AFP에 말했다.

인도 동부 오디샤주에서 열차 충돌 사고가 발생해 희생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트위터 캡처

사고 현장에 있었다는 한 목격자는 로이터에 “주변에 피와 부러진 팔다리가 보였고 사람들이 죽어갔다”고 상황을 전했다. 또 다른 생존자도 “(충돌로 열차 내부 사람들이) 마구 얽혀 내 위로 10명에서 15명이 쌓였다. 나는 맨 아래 바닥에 깔렸다”며 “나는 손과 목을 다쳤지만, 열차에서 빠져나오자 주변에 다리를 잃는 등 크게 다친 사람들이 많이 보였다”고 BBC에 사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이번 사고로 비통함을 느끼고 있으며, 희생자 유족과 함께할 것”이라면서 “사고 현장에서 구조 작업이 진행되고 있으며 피해자들에게 가능한 모든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