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국 시카고, 집단 총격전…14세 소년 사망

미국 시카고 남부 풀러파크지구 총기사고 현장. 연합뉴스, 시카고 선타임스 캡처

미국에서 10~20대 무리가 총격전을 벌이는 총기 사고가 벌어졌다. 이번 사고로 14세 소년 1명이 숨졌다. 경찰관을 포함해 모두 7명이 부상을 당했다.

2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쯤 시카고 남부 풀러파크지구에서 총격전이 벌어졌다. 10~20대로 구성된 두 무리가 총격전을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현지 경찰은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보니 여러 명이 총상을 입고 바닥에 쓰러져 있었다”고 밝혔다. 총격전에 가담한 무리 중 일부는 경찰에게도 총을 겨눴고, 이에 경찰도 대응 사격을 했다.


경찰은 총에 맞고 쓰러져 있던 5명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14세 소년은 끝내 숨졌다. 나머지 부상자 가운데 2명도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응 과정에서 경찰관 3명도 부상을 입고 치료를 받았다. 다만 경찰이 총에 직접 맞지는 않았다고 한다.

시카고에서는 지난 메모리얼데이 연휴에도 53명이 총에 맞아 11명이 숨지는 등 총기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올해 들어 지금까지 1137명이 총에 맞았고, 이 가운데 230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