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철기둥’ 김민재, 세리에A 최고 수비수 오르다… 亞 선수 최초

리그 MVP는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


‘철기둥’ 김민재가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최우수 수비수’로 선정됐다. 아시아 선수 최초다. 33년 만에 소속팀 나폴리를 리그 우승으로 이끈 김민재는 ‘올해의 팀’에도 이름을 올렸다.

세리에A 사무국은 2일(현지시간)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2022~2023시즌 리그 부문별 최우수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매년 시즌 종료 후 U-23을 비롯해 골키퍼, 수비수, 미드필더, 스트라이커 부문 최고의 선수를 선발한다. 최우수 수비수 후보에 올랐던 김민재는 지오바니 디로렌초(나폴리), 테오 에르난데스(AC밀란)을 제치고 최우수 선수에 뽑히는 영예를 안았다.

세리에A는 SNS에 수상 소식을 전하며 “인상적인 데뷔였다. 축하한다”는 글을 남겼다. 지난해 튀르키예 페네르바체에서 나폴리로 이적한 김민재는 첫 경기부터 인상적인 경기력을 펼치며 주목을 받았다. 지난해 9월 아시아 선수 최초로 세리에A 이달의 선수로 선정됐고, 10월에는 이탈리아 축구협회가 선정한 이달의 선수로 올랐다.

김민재는 탄탄한 수비에 더불어 후방 빌드업 과정에 핵심 역할을 하면서 팀 나폴리는 33년 만에 세리에A 우승으로 이끌었다. 리그뿐만 아니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CL)에서도 맹활약했다. 김민재는 조별리그에서 강호 리버풀을 제압하는 등 소속팀을 8강까지 이끌었다.

매경기 높은 평점을 받았던 김민재는 리그 최고의 수비수 반열에 올랐다. 2018-2019시즌부터 제정된 포지션별 MVP에 아시아 선수가 이름을 올린 건 처음 있는 일이다.

김민재는 올해의 팀에도 선정됐다. 올해의 팀은 팬 투표 50%와 기자단 투표 50%를 종합해 선정되는데, 김민재는 디 로렌초, 글레이송 브레메르(유벤투스), 테오 에르난데스와 함께 수비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시즌을 빛낸 세리에A 최우수선수(MVP)로는 김민재와 함께 팀을 우승으로 이끈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가 선정됐다. 최우수 공격수로는 빅터 오시멘(나폴리), 최우수 미드필더는 니콜로 바렐라(인터밀란), 최우수 골키퍼는 이반 프로베델(라치오) U-23 최우수 선수로는 니콜로 파졸리(유벤투스)가 각각 올랐다.

김민재는 오는 6일 귀국해 15일 기초군사훈련을 소화하게 된다. 6월 A매치에는 참가하지 않는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