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인 논란’ 김남국, 법사위→교육위…與 “자질없다”

김남국 의원이 지난달 31일 오후 국회 의원 사무실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수십억원대 가상자산(코인) 보유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이 소속 상임위원회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교육위원회로 옮겼다.

3일 국회 교육위 위원 명단을 보면 김 의원의 이름이 올라가 있다.

교섭단체가 아닌 의원의 상임위 조정은 국회의장의 권한이다.

김 의원은 거액의 코인을 보유한 상황에서 가상자산 과세유예 법안을 공동 발의해 이해충돌 논란에 휩싸이는 등 법사위 활동이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제기돼왔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달 28일 김 의원의 사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국회의장실에 법사위에서 권인숙 의원을 빼고 소병철 박용진 의원을 보임하겠다고 요청한 바 있다. 박광온 원내대표도 지난달 22일 김 의원의 법사위 사임과 관련해 “교섭단체 소속 의원이 아니라 의장님이 판단해서 적절하게 조치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여당에서는 “교육위원 자질이 없다”며 비판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국민의힘 소속 교육위원인 조경태 의원은 “투기성이 높은 코인 거래를 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분이 교육위에 오는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교육계에 해악을 끼칠 것으로, 교육위를 없애자고 하는 것과 똑같다”고 반발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