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김남국 교육위 배정에 “뭘 가르치겠다고” 비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3일 가상자산 보유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교육위원회에서 상임위원회를 옮긴 것과 관련해 “청년들에게 국민들에게 무엇을 가르치겠다고 교육위에 배정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청년위원회 발대식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도대체 민주당과 국회의장은 무슨 생각을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회 교육위원회 홈페이지를 보면 김 의원의 이름이 교육위 위원 명단에 올라가 있다. 국회는 전날 김 의원을 교육위로 배정했다. 교육위가 비교섭 단체 의원이 없는 상임위라는 점이 고려됐다. 교섭단체가 아닌 의원의 상임위 조정은 국회의장의 권한이다.

김 대표는 “김남국 의원은 지금이라도 당장 의원직을 사퇴해야 하고 민주당은 즉각적인 국회 제명 절차에 협조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소속 교육위원인 조경태 의원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투기성이 높은 코인 거래를 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자가 교육위에 오는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교육위 배정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혔따.

김 의원은 거액의 가상자산 거래 논란으로 민주당을 탈당했다. 투자 과정에 가상자산 과세 유예 법안을 공동 발의하는 등 이해충돌 논란을 낳았다. 가상자산 거래 과정에 내부 정보를 활용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최근에는 검찰 수사가 본격화 된 상황에서 수사기관에 영향을 미치는 법사위 활동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