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철로가 핏빛으로…” 열차 참사 생존자가 밝힌 참상


2일 오후 7시 인도 동부 오디샤주에서 일어난 여객 열차 충돌 사고로 사망자가 288명에 달하는 등 피해 규모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오디샤주 발라소르에서 코로만델 특급열차와 하우라 초고속 열차가 충돌했는데, 정차 중이던 화물열차와의 충돌로도 이어지며 피해가 더욱 커졌다.

NDTV 등 인도 매체와 외신은 3일 이번 사고로 288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수백 명이 객차 안에 갇혀 있고, 구조·수색 작업이 진행 중이어서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부상자 수는 900명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 소방당국은 “중상자가 많아 희생자 수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인도 매체에 따르면 코르만델 특급열차와 하우라 특급열차, 화물열차가 잇따라 충돌했다. 충돌한 여객 열차는 인접 선로에 넘어졌고, 이후 다른 여객 열차와 화물 열차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열차가 크게 뒤틀리며 선로로 넘어졌고, 일부 객차는 종잇장처럼 구겨졌다. 인도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는 “탈선과 충돌의 충격으로 약 50명의 승객이 깨친 창문이나 문을 통해 밖으로 내던져졌다”고 보도했다.

열차 충돌 사고 생존자라고 소개한 아누바브 다스는 트위터를 통해 “충돌 후 이 여객열차의 거의 13량이 완전히 부서졌다”며 “팔다리가 없는 시신도 있었고, 철로는 피바다를 이뤘다. 그 장면을 결코 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는 정말 감사하게도 다치지 않고 빠져나왔다”고 덧붙였다.

한 생존자는 NDTV와의 인터뷰에서 “10~15명이 내위로 넘어졌고, 나는 손과 목을 다쳤다”며 “객차에서 가까스로 빠져나오니 사람들의 팔 다리가 여기저기 온통 흩어져 있었다”고 설명했다.

객차 안에는 아직 빠져나오지 못한 이들이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 당국은 차량 200여대와 국가재난 대응군 등 1200명을 투입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BBC는 “이번 세기 인도 최악의 열차 사고”라고 보도했다. 앞서 인도에선 1981년 비하르주에서 사이클론이 발생했을 때 열차가 강으로 추락해 800여명이 숨지는 사고가 일어난 바 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이번 사고에 비통함을 느끼며 유가족에게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오디샤주는 3일을 ‘애도의 날’로 선포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