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희망브리지, 부산에 부울경지사 설치…오는 8일 문열어

이동식 선별진료소와 심리지원 차량인 힐링 버스. 희망브리지 제공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오는 8일 부산 금정구 구서동에서 부울경지사 개소식을 하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 신문사와 방송사, 사회단체가 설립한 순수 민간 단체다.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하는 유일한 법정 구호단체이기도 하다. 설립 이후 현재까지 1조6000억원의 성금을 누적 지원했으며 6000만점 이상의 구호 물품을 지원했다.

부울경지사는 부산과 울산, 경남의 환경적·사회적 특색에 맞는 재난 예방 활동을 펼치는 등 미래 재난에 대응하는 거점 역할을 추진한다. 지사장은 박종희 울산대 경영학과 명예교수가 맡았다.

희망브리지는 지난 20여년간 동남권과 많은 인연을 맺어왔다. 루사(2002), 매미(2003), 볼라벤(2012), 콩레이(2018) 등 태풍 피해가 발생할 때면 현장 구호 활동을 펼쳤고, 1만7000여 가구에 140억원가량의 기부금을 지원했다. 코로나19가 확산할 때는 마스크 등 310만여점의 방역물품을 지원하기도 했다.

특히 희망브리지는 경남 함양군에 재해구호물류센터를 운영 중이다. 3만2000여㎡ 규모의 센터는 각종 재난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간이침대와 구호 세트 7000여점, 지자체 위탁 구호 세트 2만7000여점, 침구류, 의류 등 200만점 등을 구비하고 있다.

희망브리지 김정희 사무총장은 “부울경지사와 함양 재해구호물류센터의 두 축을 보다 세심하고 적극적인 재난 예방·대응 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