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상일 “처인성 승리, 용인특례시와 대한민국 자긍심”

‘제32회 처인성문화제’ 3일부터 4일까지 이틀간 열려


이상일 경기도 용인특례시장이 “처인성의 승리는 용인특례시와 대한민국의 자긍심”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3일 처인구 남사읍 처인성에서 열린 ‘제32회 처인성문화제’ 기념식 입장 전 방명록에 “800여 년 전 몽골의 침략을 물리친 선조들의 뜻 잘 이어받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처인성문화제는 고려시대 몽골의 침략을 물리친 용인 처인성 전투를 기념하는 문화제로 이날부터 4일까지 이틀간 열린다.

처인성문화제는 용인특례시가 예산지원을 하고 용인문화원과 처인성기념사업회과 주관하는 지역문화 축제로, 처인성 전투의 승리를 기념하고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함으로써 처인성 대첩을 널리 알리고, 용인의 정체성을 확립하자는 취지에서 매년 개최된다.

이 시장은 이어 축사를 통해서는 ”처인성의 역사적 의미를 더욱 홍보해서 더 많은 국민들이 자긍심을 느끼게끔 노력하자“면서 ”대학생과 대학원생들이 처인성에 대한 학술논문을 더 많이 쓸 수 있도록 하고, 처인성의 역사가 더 많은 교과서에 실릴 수 있도록 힘과 지혜를 모으면 좋겠다. 오늘 문화제가 그런 역할을 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처인성문화제는 처인성역사교육관 앞 무대와 처인성 등 2곳에서 진행된다.

이날 처인성역사교육관 앞 무대에서는 고려 고종 19년(1232년) 몽골군의 고려 2차 침입 당시 용인 처인성 전투에서 희생된 백성들의 원혼을 달래는 ‘처인성전투 진혼제’가 열렸다. 이어 ‘처인성골든벨’ ‘단우리공연’ ‘얼쑤아리랑 공연’, 마당극 ‘맹진사댁 경사’, 인기가수 현숙과 윤태화 등이 출연하는 ‘축하공연’이 진행됐다.

처인성에서는 가족단위의 ‘남나비 사생대회’ ‘숲속에서 들려주는 처인성이야기’ ‘숲속 버스킹’ 등이 진행됐다.

4일에는 처인성역사교육관 앞 무대에서는 농악, 사물놀이, 처인성 스토리텔링 경연대회, 처인성 가요제 예선 및 본선이 진행되고, 처인성에서는 ‘제1회 처인성활쏘기대회’와 함께 ‘양궁 국가대표와 함께하는 활쏘기 체험’이 진행된다.

처인성 전투는 1232년 몽골의 고려 2차 침략 당시 승장 김윤후가 이끄는 지역 주민들이 처인구 소재의 토성인 처인성에서 몽골군에 대항한 전투다. 당시 적장 살리타이가 김윤후 승장이 쏜 화살에 맞아 숨지면서 몽골군은 모두 회군했다. 이로 인해 고려의 최우 정권은 강화도의 방어체계를 형성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가질 수 있게 돼 강화도 조정을 유지할 수 있었다.

용인=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