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해군-中함정, 대만해협서 충돌 직전까지… 갈등 격화


미 해군이 대만해협을 통과하는 작전을 수행하자 중국 함정이 근접 항행하며 충돌 직전까지 갔던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과 중국은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도 대만해협 문제를 놓고 정면 격돌했다. 미 국방장관은 중국을 인도·태평양 지역을 불안정하게 만드는 세력이라 비판하며 대만해협 긴장 고조를 경고했다.

미 해군 7함대는 3일(현지시간) “알레이버크급 유도 미사일 구축함 USS 정훈(DDG 93)과 캐나다 해군 핼리팩스급 호위함 HMCS 몬트리올(FFH 336)이 국제법에 따라 공해 항행과 상공 비행의 자유가 있는 해역을 통해 일상적인 대만해협 통과를 수행하고 있다”며 “대만해협 항행은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에 대한 미국과 동맹국 및 파트너의 약속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미국 군함은 한 달에 한 번꼴로 대만해협을 통과해오기는 했지만, 다른 동맹국 군함과 함께하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중국도 곧바로 맞대응 조치를 폈다. 캐나다 매체 글로벌뉴스는 이날 “미국과 캐나다의 이례적인 합동작전 도중 중국 군함이 미군 정훈함 150야드(약 137m) 근처까지 접근했다”며 “중국 함정은 상당한 속도를 내며 정훈함 뱃머리 쪽으로 향했다”고 보도했다.

정훈함은 중국 함정에 접근하지 말라고 경고했지만 응답하지 않자 충돌을 피하려고 항로를 변경하고 속도를 늦췄다고 글로벌뉴스는 설명했다. 글로벌뉴스가 공개한 영상에는 중국 함정이 빠른 속도로 정훈함 쪽을 향해 돌진해 뱃머리 앞을 통과하는 장면이 담겼다.

HMCS 몬트리올함의 폴 마운트포트 함장은 “국제 해역에서 합동 임무가 진행 중임에도 중국은 자신의 영토에 진입하고 있다고 알려왔다”며 “중국 측의 명백한 도발”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중국군 동부전구(사령부)는 “미국과 캐나다가 의도적으로 문제를 일으키고, 지역 평화와 안정을 해치고 있다”며 해군과 공군이 두 군함을 추적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앞서 미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중국군 J-16 전투기가 지난달 26일 남중국해 상공에서 비행하던 미군 RC-135 정찰기의 기수 앞으로 비행하는 불필요하게 공격적인 기동을 했다고 항의한 바 있다.

양측은 샹그릴라 대화에서도 부딪혔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이날 연설에서 “대만해협에서의 충돌은 파괴적일 것(devastating)”이라며 “글로벌 경제에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만 해협의 안정과 평화 유지에 전 세계의 이해가 걸려 있다”며 “상업용 해운 항로와 글로벌 공급망의 안전이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오스틴 장관은 “미국은 국제법이 허용하는 곳에서는 모든 국가가 자유롭게 항행, 작전할 수 있게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크든 작든 모든 국가는 합법적인 해상 활동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오스틴 장관은 “북한의 미사일 위협과 대만을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는 중국을 억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미국은 충돌이나 대결을 추구하지 않는다고 분명히 밝히지만, 강압이나 괴롭힘에 직면해 움찔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오스틴 장관은 또 “중국이 양국 군 사이의 위기관리를 위한 더 나은 방법을 찾기를 꺼리는 데 대해 깊이 우려스럽다”며 중국 측이 국방 수장 간 대화를 거부한 것을 비판했다. 그는 “우리가 더 많은 대화를 나눌수록 위기와 충돌로 이어질 수 있는 오해와 오판을 피할 수 있다”며 “책임 있는 국방 지도자들은 항상 대화해야 하며, 대화하기 적합한 때는 바로 지금”이라고 강조했다.


오스틴 장관은 이날 하마다 야스카즈 일본 방위상, 리처드 말스 호주 국방장관과 별도 3자 회담을 진행하며 중국의 강압적이고 일방적 행동에 대한 강력한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 3국은 공동성명을 통해 “장관들은 동중국해와 남중국해 상황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며 “영유권 분쟁 지역의 군사화, 해안경비대 민병대 함정의 위험한 사용, 무력이나 강압으로 현상 유지를 변경하려는 일방적 시도, 해당 지역의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는 행동에 강력히 반대했다”고 밝혔다. 또 국제 평화와 안정, 규범에 기반을 둔 국제체계를 약화하는 행동을 억제·대항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오스틴 장관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라오스, 캄보디아, 브루나이, 동티모르 등 동남아 국방장관과도 따로 만나 지역 안정과 안보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대만해협을 포함한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중국 강압을 저지하기 위한 공동 전선 확보에 나선 것이다.

중국은 즉각 반발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에 따르면 징젠펑 중국 중앙군사위원회 연합참모부 부참모장은 기자에게 “대만 문제는 중국의 핵심이익과 관련된 것”이라며 “어떠한 타협이나 양보도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에는 하나의 중국만 있으며, 대만은 중국 영토의 신성하고도 나눌 수 없는 일부”라며 “조국통일의 대업을 완성하는 것은 대만동포를 포함한 전체 중국 인민의 공통된 염원이자 신성한 책무”라고 말했다.

징 부참모장은 대만에 대한 미국의 무기 공급 확대, 미국과 대만 간의 공식 교류 강화 등을 언급하며 “중국 인민해방군은 상시적으로 전쟁에 대비하고 있으며, 언제든 싸울 수 있다. 국가 주권과 영토 완전성을 결연히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