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경남 6개 낙동강 이웃 도시 ‘낙동강 시대’ 선언

경남 양산 황산가든페스티벌서 ‘낙동강 시대’ 개막 선포
부산 북구, 경남 양산 등 6개 지자체 공동 발전 사업 추진

3일 양산시 물금읍 황산공원 특설무대에서 열린 '낙동강 시대' 개막 선언식에서 낙동강협의체 소속 6개 시장·구청장과 박완수 경남지사, 안병윤 부산시 행정부시장 등이 축하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경남도 제공

부산과 경남 6개 지자체가 함께 낙동강 권역의 문화·관광 교류와 공동발전사업을 위한 ‘낙동강 시대 개막 선언식’이 3일 경남 양산시 황산공원 일원에서 열렸다.

이날 선언식에는 박완수 경남도지사, 나동연 양산, 홍태용 김해시장, 윤영석(국민의힘, 양산갑) 국회의원, 안병윤 부산시 행정부시장 및 오태원 북구․이갑준 사하구․김형찬 강서구·조병길 사상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선언식에서 낙동강 협의체에 소속된 6개 지자체장들은 낙동강 권역을 새로운 문화관광 랜드마크로 만들고 이를 통해 도시가 발전하면서 주민들이 더 나은 삶을 사는 ‘낙동강권역 공동번영 시대’를 이루겠다는 희망찬 포부를 드러냈다.

박 지사는 축사를 통해 “낙동강 시대 선언은 부산과 경남이 새로운 발전을 하기 위한 출발점이 되고 낙동강과 양산 관광의 발전을 위한 큰 계기가 될 것”이라며 “축제를 통해 부산과 경남이 하나로 되는 화합의 시간이 되기를 기대 한다”고 말했다.

나 시장은 환영사에서 “한반도의 역사와 함께한 낙동강은 우리 민족의 삶의 터전, 국난극복의 보루, 경제발전의 대동맥 역할을 했다”며 “이제는 낙동강을 삶의 터전에서 문화와 여가의 공간으로 변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이들 시장·구청장 등은 현재 운항 중인 생태관광선을 관광유람선으로 격을 높여 낙동강 뱃길을 복원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부산시 북구 화명생태공원에서 생태탐방선을 타고 낙동강을 거슬러 올라 황산공원 물금선착장에 도착했다.

이들 낙동강 협의체는 선언식 후 각 지자체가 계획한 공동발전 사업에 대해 본격 논의할 계획이다. 대표적으로 양산에서 추진 중인 ‘낙동강 뱃길 복원 사업’과 낙동강의 관광자원화 사업 관련 규제개선 등 현안 문제를 함께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선언식과 함께 열린 ‘황산가든페스티벌’에는 어린이 모래동산, 깡통열차 운행 등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즐길 거리가 제공됐으며 ‘리버사이드 콘서트’에는 김연자, 조명섭, 10cm 등 인기 가수들이 출연해 시민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

한편 낙동강 협의체는 경남 양산·김해시, 부산 북·강서·사상·사하구 등 낙동강을 마주한 경남 동부권, 부산 서부권 6개 지자체가 회원으로 참여해 지난해 10월 출범했다. 인구 180만명의 6개 도시는 교통·생활권이 겹치거나 주민 교류가 빈번한 곳이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