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범은 따로 있어요” 또래 살인 정유정의 거짓말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정유정. 부산경찰청 제공

과외중개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정유정(23)이 첫 경찰 조사에서 “진짜 범인은 따로 있다”며 경찰을 속이려 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유정은 지난달 27일 새벽 경찰에 붙잡힌 이후 첫 경찰 조사에서 이같이 진술했다고 JTBC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유정은 당시 조사에서 “피해자의 집에 도착했을 때 이미 모르는 사람이 살인을 저지르고 있었고 자신에게 시신을 유기하라고 시켰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그러나 해당 진술은 곧바로 거짓말로 확인됐다. 경찰이 CCTV를 확인한 결과 범행 당시 정유정 말고는 피해자의 집을 드나든 사람이 없었다.

이밖에도 정유정의 살인 증거가 잇따라 발견됐고 가족들도 설득에 나서면서 정유정은 결국 자백했다.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정유정이 2일 오전 부산 동래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취업준비생이었던 정유정은 지난달 26일 오후 5시40분쯤 부산 금정구에 있는 20대 피해자 A씨의 집을 찾아가 미리 준비한 흉기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이 휴대전화 등을 디지털 포렌식한 결과 정유정은 범행 3개월여 전부터 휴대폰으로 ‘시신 없는 살인’ ‘살인 사건’ ‘범죄 수사 전문 방송 프로그램’ 등의 키워드를 검색해 관련 내용을 찾아봤다. 도서관에서는 범죄 관련 소설 등을 빌려 봤다.

그는 과외중개 앱에 학부모 회원으로 가입하고, 지난달 24일 영어를 가르치는 A씨에게 “중학교 3학년 자녀를 둔 엄마인데 영어 과외를 받게 해주고 싶다”는 문자를 보내며 접근했다.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정유정. KBS 보도화면 캡처

정유정은 지난달 26일 오후 4시쯤에는 중고로 산 교복을 입고 중학생인 것처럼 속여 A씨의 집을 찾았다.

미리 준비한 흉기를 숨기고 들어간 정유정은 피해자가 혼자 있는 것을 확인한 뒤 흉기를 휘둘렀다.

A씨를 살해한 후 마트에서 락스와 비닐봉지 등 범행에 필요한 물품을 구입한 후 집으로 돌아가 여행용 가방을 챙긴 뒤 A씨의 집에서 시신을 훼손했다.

정유정은 이튿날 시신 일부를 캐리어에 보관한 채 택시를 타고 경남 양산의 낙동강변 풀숲에서 시신을 유기했다.

이 모습을 수상하게 여긴 택시 기사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정유정은 27일 오전 6시쯤 한 병원에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시신을 유기한 풀숲은 평소 정유정이 산책을 다닌 곳으로 전해졌다.

정유정은 고등학교 졸업 후 대학에 진학하지 않고 할아버지와 지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2일 오전 살인 및 사체 유기 등 혐의로 정유정을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