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트럼프, 北 WHO 이사국 선출에 “김정은 축하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세계보건기구(WHO) 집행이사국 선출에 대해 공개적으로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당내에서조차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일(현지시간) 자신의 소셜미디어 트루스소셜에 북한의 집행이사국 선출 소식을 다룬 기사 링크를 올리며 “김정은에게 축하를”(Congratulations to Kim Jung Un!)이라고 적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6일 제76차 세계보건총회에서 호주 등과 함께 새 집행이사국 10곳 중 하나로 선출됐다.

이 메시지는 곧 파문을 일으켰다. 공화당 소속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는 트위터에 “조 바이든(대통령)으로부터 우리나라를 되찾는 것은 북한의 살인마 독재자를 축하하는 것으로부터 시작하는 게 아니다”고 비판했다.

당내 대선 주자들도 비난에 가세했다.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폭스뉴스에서 “깜짝 놀랐다. 내 생각에 김정은은 살인마 독재자일 뿐”이라고 말했다.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도 “누구든지 북한의 독재자나 우크라이나에서 이유 없는 침략전쟁을 일으킨 러시아의 지도자를 찬양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는 “깡패를 축하해서는 안 된다. 이 깡패는 미국과 우리 동맹국들을 거듭 위협해오고 있으며, 이런 사실을 갖고 장난질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김 위원장)는 끔찍한 사람이고, 자신의 국민과 우리 동맹에 끔찍한 일을 저질렀다”며 “축하받을 자격이 없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과거에도 김 위원장을 높이 평가한 발언을 여러 차례 한 바 있다. 그는 2020년 초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장 밥 우드워드와 인터뷰에서 미 중앙정보국(CIA)이 김 위원장에 대해 ‘교활하지만 멍청하다’고 평가한 것을 두고 “동의하지 않는다. 그는 교활하고 매우 똑똑하다”고 말했다. 2021년 발간한 사진집에서는 “나는 김정은을 좋아했다. 그는 아주 터프하고 똑똑하다”고 표현했다.

이에 트럼프 캠프 대변인 스티브 청은 “트럼프 전 대통령은 힘을 통해 평화를 얻었고, 그 결과 임기 동안 새 전쟁이 시작되지 않았다”며 “디샌티스는 전쟁광 기득권 세력의 꼭두각시이며, 미국의 적들에 대항할 힘도 용기도 의지도 없다”고 반박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