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으로 돌격한 SM5… 운전자는 술 취한 친척

술에 취한 30대 남성이 편의점주 부부와 말다툼을 하다 승용차로 편의점을 들이받은 모습. 전주완산소방서 제공

술에 취한 30대 남성이 친척 부부와 말다툼을 하다 홧김에 부부가 운영하는 편의점을 승용차로 들이받는 일이 벌어졌다.

A씨는 3일 오후 7시30분쯤 전북 전주 평화동 한 편의점 앞에서 친척관계인 편의점주 부부와 말다툼을 하던 중 승용차로 편의점 안쪽까지 돌격했다.
술에 취한 30대 남성이 편의점주 부부와 말다툼을 하다 승용차로 편의점을 들이받은 모습. 전주완산소방서 제공

이 사고로 안에 있던 편의점 주인 B씨가 머리와 다리 등에 부상을 입었다.

A씨는 경찰에 붙잡혀 조사를 받았다.
술에 취한 30대 남성이 편의점주 부부와 말다툼을 하다 승용차로 편의점을 들이받은 모습. 전주완산소방서 제공

경찰은 음주 상태였던 A씨가 친척 관계인 B씨 부부와 다투다 화가 나 범행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동기를 조사할 예정이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