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남도, 벼 대체 작물 전환… 쌀 적정 생산 유도

전략작물직불금 5만5133ha 신청

전체 42% 전국 최다

벼 대체작물- 장성 논콩재배(황룡위탁영농조합법인) 전남도 제공

전남도는 식량 자급률 제고와 쌀 적정 생산 유도를 위해 올해 처음 시행한 ‘전략작물직불금’ 신청 마감 결과 전국에서 가장 많은 5만5133ha를 신청받아 지원액이 43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10일 기준 전국에선 13만2240ha를 신청했으며 시·도별로 전남에선 5만5133ha를 신청해 전국 42%를 차지했다. 이어 전북 2만5157ha, 경남 1만1802ha, 경북 9185ha, 충남 5208ha 순이었다.

작물별로 동계작물은 4만952ha로 이 중 사료작물이 3만5645ha, 보리, 귀리 등 1만656ha, 밀 2751ha 등이었다. 하계작물은 콩 2402ha, 사료용 곡물 2909ha 등 총 6083ha다.

특히 청년 농업인 신청이 눈길을 끌었다. 연령별 신청 현황을 분석한 결과 40대 이하 청년농이 14%로 일반 벼 재배 농업인 40대 이하(3.8%)보다 3.7배나 높았다.

이는 청년 농업인이 식량 자급률 향상과 미래 농업정책에 관심이 높고 농촌 활력의 주체로 나서고 있음을 보여준 셈이다.

이는 전남도가 2030년까지 ‘스마트 청년농업인 1만명 육성’을 위한 중장기 계획을 세우고 청년창업 및 정착, 문화, 복지 등을 포괄하는 체계적 지원시스템을 구축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김영석 전남도 식량원예과장은 4일 “전략작물직불금은 콩, 밀 등 수입 의존도가 높은 식량작물의 자급률을 높이고 농업인의 소득증대에도 보탬이 될 것”이라며 “신청 작물의 적기 파종 및 재배관리 철저”를 당부했다.

전략작물직불금은 7월부터 9월까지 영농 이행 실태 등 점검을 통해 12월 중 농가에 지급할 계획이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