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신라시대 연못 ‘원지’ 복원 추진

통일신라시대 연못인 ‘원지(園池)’ 정비 예상도. 경주시 제공

통일신라시대 연못인 ‘원지(園池)’가 옛 모습 그대로 복원될 전망이다.

경북 경주시는 신라왕경 14개 핵심유적복원 정비사업의 일환으로 구황동 원지 유적 정비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구황동 원지 유적 정비사업은 2020년 신라왕경 특별법 시행령이 제정되면서 급물살을 탔다.

발굴부터 정비까지 사업비 84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2025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원지, 호안석축, 수로 등을 정비한다.

구황동 유적은 1999년 분황사 동편 인근에서 시굴 조사를 하던 중 발견된 통일신라시대 정원유적이다. 동궁과 월지, 용강동 원지에 이어 세 번째로 확인된 신라왕경 정원유적이다.

신라 통일 이전에 조성돼 통일신라 말이나 고려 초까지 명맥이 이어져온 것으로 본다.

발굴 당시 건물지 3곳, 2개의 섬을 가진 연못, 조성 시기를 달리하는 2개의 수로, 호안석축, 담장지 등이 발견됐다. 2019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됐다.

시는 2021 최하는 등 황동 원지 유적의 역사적 가치와 공간적 의의를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보존과 정비를 위해 2008년 기본계획을 수립한데 이어 지난해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신라 정원의 원형 회복으로 구황동 원지의 가치 및 정보가 제대로 전달됐으면 한다”며 “황룡사지, 동궁과 월지, 경주 분황사지와 더불어 신라 왕경을 알릴 수 있는 관광자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